BOK 경제연구

  1. 조사 · 연구
  2. 간행물
  3. 발간주기별 검색
  4. 수시
  5. BOK 경제연구

[제2020-9호] Aggregate Productivity Growth and Firm Dynamics in Korean Manufacturing 2007-2017

주제 : 기업·산업 저자 : 김규일,박진호
미시제도연구실(02-759-5396) 2020.04.17 2342

제목 : 우리나라 제조업의 총생산성 향상과 기업역동성

저자 : 김규일(Michigan State University), 박진호(경제연구원 미시제도연구실)

<요약>

본고는 기업 존속, 진입 및 퇴출의 동태적 과정이 우리나라 제조업의 총생산성 성장에 기여하는 정도를 분석하였다. 이를 위해 기업단위 자료를 활용하여 추정된 개별기업 생산성 지표를 제조업 전체로 합산하여 총요소생산성(TFP)과 노동생산성 변화를 동태적 관점에서 4개 요인으로 분해하였다. 4개 요인은 존속기업의 생산성 기여효과, 존속기업간 시장점유율 재배분효과, 진입기업 및 퇴출기업의 생산성 기여효과로 구성되었다. 분석결과, 첫째, 노동생산성의 경우 생산성 향상은 존속기업간 생산성 기여에 주로 기인한 반면 총요소생산성의 경우 생산성 향상은 진입기업의 생산성 기여에 주로 기인하였다. 둘째, 최근 들어 퇴출기업이 총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부분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존속기업의 생산성 향상이 상대적으로 둔화되면서 나타난 결과로 추정될 수 있다. 셋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총요소생산성과 노동생산성이 크게 향상된 것은 존속기업간 시장점유율 재배분효과에 기인하지만 이러한 재배분효과는 최근 들어 다소 완화되거나 감소하였다. 또한 업종별로는 생산성 성장 형태와 이에 기여하는 요소들이 상이하였다. 다섯째, 임금수준은 생산성 성장을 완화시키거나 가속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임금구간을 4분위로 나누었을때 최고임금구간에서는 기업 진입 및 퇴출의 생산성 기여효과가 두드러진 반면 최저임금구간에서는 존속기업간 시장점유율 재배분효과가 가장 컸다. 본고의 결과는 지속적인 생산성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진입장벽 철폐, 시장불확실성 제거 및 자원재배분 원활화가 필수적으로 수반되어야 함과 동시에 인적자본투자 또는 R&D투자 확대 등과 같이 업종별로 상이한 산업정책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Abstract>

We study aggregate productivity growth of the Korean manufacturing industry for the 2007-2017 period. We find that the nature of such growth was quite different for two measures of productivity. For labor productivity, most of growth comes from productivity changes among surviving firms. On the other hand, for TFP, most of the productivity growth comes from that of new entrants in recent years. Our work illustrates the different nature of two productivity measures in terms of their growth paths. We also show interesting industry dynamics for both productivity measures, as exiting firms contributed positively to aggregate productivity growth with increasing trends, which suggests that the market had gradually eliminated firms of lower productivity. Using the dynamic Olley and Pakes (1996) decomposition, we also find that for both productivity measures, a substantial productivity growth after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was due to market share reallocations between firms, but this between-firm contribution has somewhat slowed or been decreasing since then. Our industry sector level study also shows that there has been fundamentally different heterogeneous productivity growth patterns and components across manufacturing sectors. Finally, we find that the wage level also plays a role in moderating or as an accelerating factor for different productivity growth paths among surviving, entering, and exiting firms. We find that higher wage groups had disproportionately higher entry and exit rates, and that the contributions of these industry dynamics to aggregate productivity growth were largest for the highest wage group while the productivity growth from the between firm component was substantially higher for lower wage groups. Therefore, we find that not only a timely change in input and output, but also in the wage, is a necessary ingredient for the pace and magnitude of reallocation to be effective in aggregate productivity growth.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담당부서 및 연락처 : 경제연구원 연구조정실 | 02-759-5490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