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 경제연구(국문)

  1. 발간자료
  2. BOK 경제연구
  3. BOK 경제연구(국문)

[제2015-16호] 바젤Ⅲ 은행 경기대응완충자본 규제의 기준지표에 대한 연구

저자 : 서현덕, 이정연
연구조정실 2015.06.18 5195

제목 : 바젤Ⅲ 은행 경기대응완충자본 규제의 기준지표에 대한 연구
저자 : 서현덕(인하대학교), 이정연(금융안정국)
 
 
 
 
 
<요약>
 

본 연구는 2016년 도입 예정인 경기대응완충자본 제도를 운용하는 데 있어 활용할 수 있는 기준지표를 탐색한다. 신용, 거시경제, 금융시장 등 총 7개 부문 42개 변수에 대해 1981년 이후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네 차례의 금융불안상황에 대한 예측력을 점검한 결과 완충자본 적립판단 부문에서는 기업가계신용 등 신용관련 변수가, 완충자본 사용판단 부문에서는 시장 변동성신용스프레드 등 금융시장관련 변수가 유용한 것으로 나타난다. 신용 변수를 중심 설명변수로 한 다변량 모형은 과거 금융불안상황에 대해 높은 설명력을 보인다.
 
 
 
 
 
<Abstract>
 

Countercyclical capital buffer in Basel III is a macropudential tool that aims to reduce procyclicality in financial intermediation. It requires banks to set aside additional capital buffer in times of credit overheating, and allows them to release the buffer when a breakdown in credit intermediation is imminent. To operationalize this buffer, it is important to find information variables that enable policymakers to determine whether current credit activities are overheated, to the extent that it can lead to a significant financial crisis afterwards.
 We explore indicator variables necessary for implementing countercyclical capital buffer in Korea. To do so, we first collect 42 variables in 7 sectors including credit aggregates, financial markets, and macroeconomic variables. We then evaluate the past performance of those variables to predict financial crises in Korea since 1981, using AUROC(area under receiver operating characteristic), loss function, and noise-to-signal ratio.
The results show that credit variables such as the credit to non-financial firms and households are the most useful in determining when to build up the buffer, and so are financial market variables such as credit spread in determining when to release the buffer. A multi-variable approach, using mostly credit aggregate variables, has high explanatory power on the occurrence of past financial crises.

콘텐츠 만족도


담당부서 및 연락처 : 연구조정실 | 02-759-5318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