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K 경제연구(국문)

  1. 발간자료
  2. BOK 경제연구
  3. BOK 경제연구(국문)

[제2017-11호] 인구구조변화가 인플레이션의 장기 추세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강환구
연구조정실 2017.04.04 6187

 

제목 : 인구구조변화가 인플레이션의 장기 추세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강환구(미시제도연구실장)

 

<요약>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요 선진국의 지속적인 금융완화정책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이 낮은 수준에 머물면서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적 변화가 인플레이션의 장기 추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었다. 특히 일본의 경우 인구고령화가 버블붕괴 등과 함께 1990년대 이후 지속된 장기 경기침체 및 저 인플레이션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기존 연구에서는 인구고령화가 노동공급, 저축률, 실질임금 및 생산성, 자산가격, 재정부담 변화 등을 통해 다양하고 복잡한 경로를 거쳐 성장률 및 인플레이션 등 거시변수에 장기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결과를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인구구조변화의 단계 및 형태, 경로별 영향의 방향과 정도 등이 국가별 여건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어 이론적, 실증적 논의에서 일관된 결론을 도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본고는 인구고령화로 인한 생산가능인구 비중 감소가 장기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실물경기순환(real business cycle) 이론에 기반한 통화모형(monetary model)을 우리나라의 경제구조 및 장래인구전망에 적용하여 시뮬레이션 한 결과를 제시한다. 시뮬레이션 결과 올해부터 감소하기 시작하는 생산가능인구 변화의 영향은 시차를 두고 인플레이션의 장기 추세에 반영되어 2020년대 중반부터 본격화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가능인구 비중이 2060년까지 매년 평균 1%p 하락하는 경우 장기 인플레이션이 0.02~0.06%p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통화정책적 측면에서 장기 물가안정목표 설정시 고령화 등 사회구조적 변화가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인구고령화와 같은 사회구조적 변화가 장기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은 수요관리정책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면이 있으므로 인구구조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구조개혁 정책을 장기적인 시계에서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함을 시사한다.

 

<Abstract>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long term trend of global inflation remains low in spite of  the fact that major developed countries implemented long-lasting intensively accommodating policies. One possible explanation is that demographic change such as population aging has affected the long term trend of inflation. Japanese ‘lost decades’ could be a persuasive evidence of the effect of demographic change on long term inflation. Recent literature on this topic provides much evidence that population aging could affect growth and inflation rate through the various and complicated channels such as labor supply, savings rate, real wage, labor productivity, asset prices and fiscal burdens. However, a unified conclusion is not reached from the theoretical and empirical literature since the direction and extent of the effects are different from country to country depending on the stage and type of the demographic change. This study presents some simulation results based on a dynamic general equilibrium monetary model in which demographic changes are captured by the change of working population ratio. The simulation results show that in case of South Korea where the working population ratio is starting to decline from this year, the effect of population aging on long term trend of inflation is being realized since mid 2020’s as a weak but long-lasting downside pressure. These results tell us that the effects of demographic changes on long term inflation should be considered when making a long term inflation target. They also gives an implication that those effects could not be counter-acted by the short term demand management policy. As a result, it would be better to focus on the policies for structural reform to minimize  the negative consequences of the demographic change.

콘텐츠 만족도


담당부서 및 연락처 : 연구조정실 | 02-759-5318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