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이야기

  1. 경제교육
  2. 경제 이야기
  3. 경제이야기

오세아니아 - 생생한 자연의 풍경화 : 뉴질랜드

구분 세계의 화폐여행
대상 어린이 청소년
경제교육기획팀 (010-1234-1111) 2018.03.17 367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세계의 화폐여행 | 오세아니아 - 생생한 자연의 풍경화 : 뉴질랜드

뉴질랜드 100달러 지폐의 뒷면뉴질랜드 100달러 지폐의 뒷면

뉴질랜드와 호주는 모두 영국 연방국가이며 지리적으로 매우 가까이 위치하고 있고 문화적으로도 공통점이 많이 있다.


특히 두 국가에서 유통되는 지폐는 모두 플라스틱 소재의 폴리머 노트라는 공통점이 있을 뿐만 아니라 두 국가의 지폐 모두 호주 중앙은행 소속 조폐기관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그러나 화폐의 도안배치에 있어서는 뚜렷한 차이가 있다. 즉 호주는 지폐의 앞·뒤 양면에 호주의 역사적 인물을 담아 호주의 역사성을 강조하고 있는 반면 뉴질랜드는 지폐에 뉴질랜드만의 독특한 자연을 담아 ‘아름다운 뉴질랜드’를 부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현재 5권종(5, 10, 20, 50, 100달러)의 지폐가 유통되고 있는데 지폐 앞면은 호주와 마찬가지로 역사적 인물을 도안으로 하고 있으나 뒷면의 경우 5달러에는 노란눈 펭귄, 10달러에는 푸른 오리, 100달러에는 노란머리 카나리아 등과 같이 뉴질랜드에서만 서식하는 희귀한 새와 이 새들이 노니는 숲을 생생하게 표현하고 있다.

콘텐츠 만족도


담당부서 및 연락처 : 경제교육실 경제교육기획팀 | 02-759-5321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