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설명회

  1. 커뮤니케이션
  2. 미디어센터
  3. 보도자료 설명회

2018년 3/4분기 국민소득(잠정) 기자설명회

뉴미디어팀 (02-759-5379) 2018.12.04 1135
참고
플레이 버튼을 클릭하시면 바로 동영상 열람이 가능합니다. ※ 전체화면으로 보기 원하실때는 동영상 우측 하단의 확대버튼을 클릭하여주세요.

개요

개최일시 : 2018.12.04

개최장소 : 본관 1층 공보실

제작년도 : 2018

발 표 자 : 신승철 국민계정부장

재생시간 : 00:06:16

(사회자)
지금부터 2018년 3/4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대한 설명회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 설명해 주실 분은 경제통계국 국민계정부 신승철 부장입니다.

(신승철 국민계정부장)
지금부터 2018년 3/4분기 국민소득(잠정) 추계결과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2018년 3/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0.6%, 전년동기대비 2.0% 성장하였습니다. 동수치는 지난 10월 25일 발표한 속보치와 동일하였습니다. 다만 지출항목별로 보면 설비투자가 상향 수정된 반면 건설투자, 민간소비 등이 하향 수정되었습니다.

3/4분기 성장내역을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은 반도체 등 전기 전자를 중심으로 전기대비 2.3% 성장하였습니다. 건설업은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어 5.7% 감소하였습니다. 서비스업은 문화 및 기타서비스업 등이 줄었으나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이 늘어 0.5% 성장하였습니다.

보도자료 다음 페이지입니다. 지출항목별로 보면 민간소비는 의류 등 준내구재, 전기, 식료품 등 비내구재 등이 늘어 전기대비 0.5% 증가하였고, 정부소비는 건강보험 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1.5% 증가하였습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어 6.7% 감소하였습니다. 설비투자는 철도차량 등 운송장비가 늘었으나 기계류가 줄어 4.4% 감소하였습니다. 수출은 반도체 등이 늘어 3.9% 증가하였으며, 수입은 화학제품이 늘었으나 기계류 등이 줄어 0.7% 감소하였습니다.

다음 페이지 입니다. 2018년 3/4분기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전기대비 1.9% 증가하였습니다. 명목 국민총소득 증가율은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흑자로 전환됨에 따라 명목 GDP 증가율(1.4%)을 상회하였습니다. 실질 국민총소득도 교역조건이 악화되었으나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흑자로 바뀌면서 실질 GDP성장률(0.6%)보다 높은, 전기대비 0.7% 증가하였습니다.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대비 0.1% 상승하였습니다. 총저축률은 국민총처분가능소득이 최종소비지출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전기대비 0.8%p 상승한 35.4%를 나타내었습니다. 국내총투자율은 건설 및 설비투자가 감소하면서 전기대비 1.7%p 하락한 29.3%를 기록하였습니다.

다음으로 3/4분기 경제성장의 주요 특징을 몇 가지 말씀 드리겠습니다. 우선 3/4분기 경제성장요인을 지출항목별 성장기여도로 살펴보면 최종소비와 수출의 성장기여도가 각각 0.5%p, 1.7%p를 기록하여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건설투자와 설비투자의 성장기여도는 각각 -1.1%p, -0.4%p를 기록하였습니다.

경제주체별로 성장기여도를 살펴보면 민간부분의 성장기여도는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0.8%p를 기록하였습니다. 정부부분의 기여도는 투자가 줄어 -0.1%p를 나타내었습니다. 자세한 항목별 성장기여도는 보도자료 17페이지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음으로 실질국민총소득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실질국내총생산이 전기대비 0.6% 성장한 가운데 교역조건이 소폭 악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흑자로 바뀌면서 전분기 1.0% 감소에서 0.7% 증가로 전환하였습니다. 교역조건은 전기 및 전자기기 등 수출품 가격보다 원유 등 수입품 가격이 더 큰 폭으로 상승하여 전분기에 비해 소폭 악화되었습니다. 실질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은 해외증권투자 이자소득을 중심으로 수취소득이 늘어나면서 전분기 1.8조원 적자에서 0.1조원 흑자로 전환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대비 0.1% 올라 전분기 0.6%보다 상승폭이 축소되었습니다. 이는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수입 디플레이터가 크게 오르면서 GDP 디플레이터 하락을 주도한 데 기인합니다. 한편 내수 디플레이터는 전분기 수준의 상승세를 유지한 가운데, 수출 디플레이터는 화학제품, 1차 금속제품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확대되었습니다.

이상으로 설명을 마치겠습니다.

(사회자)
지금부터 질문을 받겠습니다. 질문하실 분은 마이크 앞으로 오셔서 소속과 성명을 밝히시고 질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 없으시면 이상으로 설명회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담당부서 및 연락처 : 커뮤니케이션국 뉴미디어팀 | 02-759-5379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