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요

  1. 금융안정
  2. KOFR
  3. 개요

KOFR란?

KOFR(Korea Overnight Financing Repo Rate, 한국무위험지표금리)는 국내 무위험지표금리(Risk-Free Reference Rate, RFR)의 명칭입니다. RFR은 무위험 투자로부터 기대할 수 있는 이론적 이자율이며, 현실의 RFR 산출시 이러한 이론상의 무위험에 근접한 금융거래를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미국·영국·유로지역 등 주요국들은 RFR로 익일물(담보 또는 무담보) 금리를 선정하였는데 이는 익일물 거래가 신용도가 높은 금융회사 중심으로 이뤄지는 데다 만기가 짧아 무위험(Risk-free)에 부합하는 정도가 높기 때문입니다. 또한 실거래를 기반으로 산출되어 조작 가능성이 매우 낮은 점도 특징입니다.
KOFR는 주요국 사례를 참고하여 국채·통안증권 익일물 RP금리를 통해 산출되고 있습니다.

KOFR 산출기관은?

KOFR는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산출하고 있습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매영업일 오전 11시까지 전영업일 KOFR를 공시합니다.

KOFR 산출방법은?

KOFR는 금리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해 「상·하위금리 5% 절사 거래금액 가중평균 방식」으로 산출하고 있습니다.
해당방식은 다음과 같은 절차를 통해 금리를 산출합니다.
①기초거래(국채·통안증권 담보 원화 익일물 장외RP거래)를 금리기준으로 내림차순 정렬
②가장 높은 금리의 거래로부터 전체 거래금액의 5%를, 가장 낮은 금리의 거래로부터 전체 거래금액의 5%를 제거(전체 거래금액의 10% 제거)
③잔존거래의 금리를 거래금액으로 가중평균하여 KOFR 산출
자세한 내용은 한국예탁결제원 홈페이지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KOFR 개발은?

주요국은 LIBOR 조작 사태(2012년) 이후 IOSCO(국제증권관리위원회기구) 원칙 및 FSB(금융안정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지표금리 개혁의 일환으로 RFR 개발을 진행하였습니다.
우리나라도 이러한 국제적 흐름에 맞춰 국내 금융거래의 신뢰성·투명성 제고를 위해 기존 지표금리의 개선 및 RFR 개발을 위한 「지표금리 개선 추진단」을 2019년 6월에 출범시켰습니다.
국내 RFR 개발은 추진단 산하 「대체지표개발 작업반」에서 주도하였습니다. 「대체지표개발 작업반」은 2019년 7월 활동을 개시하여 국내 원화거래 등에 사용할 수 있는 RFR 개발을 추진하였습니다.
「대체지표개발 작업반」내 시장참가자그룹의 투표를 통해 2021년 2월 국채·통안증권 담보 RP금리를 국내 RFR로 선정하였으며, 이후 참가기관간 논의 및 투표를 통해 국내 RFR의 명칭·산출방법론 등 세부사항을 결정하였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예탁결제원은 2021년 11월부터 국내 RFR(KOFR)을 정식 공시중입니다.

콘텐츠 만족도


담당부서 및 연락처 : 금융시장국 자금시장팀 | 02-759-4582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