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영상 Ⅰ_7. 신용카드들의 넋두리

등록일
2016.04.16
조회수
12106
키워드
담당부서
경제교육기획팀
첨부파일

자막

세 나 : 이번 주엔 왜 이렇게 숙제가 많은지 모르겠네.

재 민 : 그러게 말이야.

세 나 : 으이구! 내가 속이 터진다 터져. 물이나 먹고 올란다. 어? 엄마 지갑이 왜 여기 있지?

세 미 : 엄마 지갑이라구?

세 나 : 우리, 엄마 지갑에 얼마나 들어 있는지 한번 볼까?

세 미 : 안돼!! 엄마한테 혼나.. 그치만 우리가 엄마에게 ‘용돈 좀 주세요.’ 할 때마다 뚝딱하고 돈이 나오는 엄마 지갑 속은 나도 궁금해.

세 나 : 그치? 그치? 우와! 이건 마트 갈 때마다 엄마가 사용하는 신용카드잖아? 돈도 없는데 나도 한번 써볼까?

재 민 : 아서라~ 남의 신용카드는 함부로 쓰는 게 아냐.

세 나 : 간 떨어질 뻔했네. 어쩜 소리도 없이 나타나니?

재 민 : 왜 이렇게 안 들어오나 했더니, 엄마 지갑에서 돈 꺼낼 궁리나 하고 있었냐?

세 나 : 아니야. 엄마 지갑에 뭐가 들어있나 궁금했을 뿐이야.

재 민 : 어? 그런데 무슨 소리 나지 않니?

세 나 : 무슨 소리가 나긴, 아무 소리 안 나는데.

세 미 : 응? 무슨 소리가 난다고 그래?

재 민 : 어? 아니면 말고. (분명히 무슨 소리가 나는데. 어? 이건 지갑에서 나는 소리잖아?!)

나레이션 : 마법을 부릴 줄 아는 재민의 귀에 들려온 소리는 세나 어머니의 지갑 속에 들어있던 신용카드들의 대화 내용이었어요.

빛나라카드 : 요즘 왜 이렇게 누가 죽었다는 소식이 많이 들리는지 원….

다나라카드 : 요즘 우리 회사는 말이 아니야. 계속 줄초상이야! 줄초상 아니면, 중환자실에 입원을 했다거나….

또나라카드 : 왜요? 무슨 일 있어요?

다나라카드 : 우리 회사 카드들이 주인을 잘 못 만나서 요절하는 경우가 다반사예요. 게다가 저랑 가장 친했던 카드 놈이 글쎄 요번에 허리가 두 동강이 나서 아까운 청춘 피지도 못하고 죽었잖아요.

또나라카드 : 아니, 왜 그랬대요? 네?

다나라카드 : 글쎄 제 친구 주인은 변변한 직업도 없으면서 친구들한테 밥도 사고, 술도 사고 게다가 여자한테 환심 사려고 온갖 선물공세를 제 친구를 긁어서 했는데, 결국 올 것이 온 거지. 연체에 연체를 거듭하다가 살던 집은 경매로 넘어가고, 가족들에게도 외면당하고 그러다 그 원인을 모두 내 친구에게 뒤집어씌우면서 그만 친구 허리를 두 동강을 내 휴지통에 버렸대요. 흑흑.

빛나라카드 : 자네 친구 참 안 됐구먼. 하지만 내 친구 얘기를 들으면 더 놀랄걸?

또나라카드 : 어머, 무슨 얘긴데요?

빛나라카드 : 제 친구 주인은 잘나가는 회사원이었어요. 공부도 잘하고, 성격도 활달하고 일도 잘해서 나름대로 인정받는 사람이었는데, 문제는 그 주인의 사치병 때문에 일어났답니다. 그 주인은 여러 개의 카드를 지갑 속에

넣고 다니면서 수입브랜드 모피코트에, 명품 가방에, 값비싼 외제 화장품을 거의 매일 구입하다시피 했죠. 그러다 결국 제 친구의 주인은 월급도 압류당하고, 회사에 사표내고 제 친구는 저승사자보다도 더 무섭다는 회수팀이 데려가 다시는 주인을 만날 수 없게 되었다지 뭐예요. 이게 다 주인 잘못 만난 죄죠. 흑흑.

또나라카드 : 어머머, 나는 내 친구만 그런 사연 갖고 있는 줄 알았는데, 여기 계신 분들 모두 어쩜 이렇게 비슷한 사연을 갖고 계신대요?

다나라카드 : 그게 다 우리 친구 주인들이 신용카드로 사는 것이 언젠가는 갚아야 할 빚이라는 것을 생각하지 않고 쓰다가 일어난 일이예요. 당장 물건 살 때야 돈이 들어가지 않지만, 결제일이 되면 그동안 썼던 카드대금을 갚아야 되는데….

세 나 : 하나, 둘, 셋 ….

나레이션 : 한편 현실 속에선 재민이가 카드들의 이야기에 흥미를 갖게 되고….

재 민 : 이야! 이 이야기 점점 재밌어 지는 걸?

세 미 : 오빠! 또 마법 쓰지?

재 민 : 아니야, 나 원래 마법 못쓰게 되어 있잖아!

세 미 : 근데 왜 그래?

재 민 : 응. 어디서 재미난 얘기가 들려서.

세 미 : 재미난 얘기? 어디서 그런 얘기가 들려?

재 민 : 응. 그런 거 있어.

또나라카드 : 제 친구도 주인 잘 못 만나서 여기저기 정신없이 긁히고 다니다가 까만 핏줄 이 다 뭉그러져서 지금 병원에 입원해 있잖아요. 주인은 빨리 안 낫는다고 재촉이고.. 본사에선 카드 주인이 왜 이렇게 입금을 안 하냐고 재촉하고…. 아무튼 우리 같은 카드만 불쌍해.

빛나라카드 : 그래도 우린 행복한 거예요. 우리 주인은 대금을 연체해서 우릴 곤란하게 만든 적이 한번도 없잖아요.

다나라카드 : 그래! 그건 맞아 게다가 우리 주인은 마트에서 꼭 필요한 물건이어야만 날 이용하시거든!

빛나라카드 : 전 극장에 갈 때만 쓰시더라구요. 영화관 포인트가 쌓인다나?

또나라카드 : 전 주유소 할인혜택이 있다면서 기름 넣을 때만 절 사용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친구들 사이에서 주유카드로 불리고 있어요. 호호호.

빛나라카드 : 그렇게 따지고 보니 저는 영화감독 카드네요! 하하하.

다나라카드 : 나는 장보기카드네!

함 께 : 하하하.

또나라카드 : 그럼 쟤는 뭐하는 얘야?

포인트카드 : 저, 저요?

또나라카드 : 그래, 아까부터 아무 말 안하던 카드, 너 말이야.

포인트카드 : 아, 저는 신용카드 출신은 아니구요, 포인트만 적립하는 적립카드에요. 그래서 여러분들 대화에 끼어들지 못했어요. 하지만 저도 나름대로 큰일을 한답니다.

빛나라카드 : 무슨 큰일?

포인트카드 : 현금을 사용하면 1%가 포인트로 주어져서 제가 차곡차곡 모아둬요. 그리고 일정액이 모이게 되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거죠.

다나라카드 : 우와! 넌 참 실속 있게 산다.

포인트카드 : 에이 뭐. 그런 말씀을….

함 께 : 하하하.

나레이션 : 용도에 맞게 적절하게 카드를 사용하는 세나 어머니야말로 신용카드를 제대로 사용하고 계셨군요!

나레이션 : 한편 세나의 집에서 카드들의 이야기를 엿들은 재민은 자신도 신용카드를 만들고 싶은 충동이 생기는데. 그래서 신용카드를 발급해주는 은행을 찾아갑니다.

이 모 : 어머, 재민이 아냐?

재 민 : 네. 안녕하세요! 저, 부탁이 있어요.

이 모 : 그래? 뭐?

재 민 : 저도 신용카드를 만들고 싶어요. 하나 만들어주세요.

이 모 : 재민아 그건 안 돼! 신용카드는 만 18세 이상의 성인들만 발급받을 수 있단다. 거기다가, 신용카드를 쓰고 나중에 갚을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따져보고 발급하게 되어 있어.

* 신용카드 발급 자격기준 : 만 18세 이상의 성인으로 소득 및 재산이 일정 수준 이상이고 신용카드 이용대금 결제능력이 있어야 발급

재 민 : 왜요?

이 모 : 카드 사용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어야 하거든!

재 민 : 아, 실망! 근데 카드는 도대체 누가 만든 거예요?

이 모 : 호호호. 얘기하자면 꽤 긴데….

* 카드 탄생 배경 : 1950년 미국 뉴욕의 사업가였던 ‘프랭크 맥나마라’라는 사업가가 저녁 식사를 한 뒤 계산을 하려고 할 때 지갑을 가지고 오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변호사 친구인 ‘랄프 슈나이더’와 함께 ‘다이너스 클럽(Diners club)이라는 클럽을 만들어 이 클럽에 가입한 사람들(Diner)에게 신용카드를 발급한 것이 오늘날과 같은 신용카드 유래가 되었다.

또나라카드 : 어머나 우리 얘기를 엿들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네요?

빛나라카드 : 그게 아니라 이미 우리 얘기를 엿들었나봐?

다나라카드 : 거참 신기하네. 누가 우리 얘기를 였들었을까?

포인트카드 : 필시 사람은 아닐 거예요.

또나라카드 : 그럼? 유령인거야? 어머 무서워

내용

경제동영상 Ⅰ               
1. 프롤로그
2. 합리적인 소비, 돈 잘 쓰기
3. 주식을 파헤쳐라
4. 채권나라 탐험
5. 펀드밴드와 함께
6. 신용, 내 인생이 달려있다
7. 신용카드들의 넋두리
8. 국민소득을 찾아서
9. 인플레이션 캠프
10.미션, 실업 해결
11.세금, 국민의 의무
12.비교우위의 마법!
13.라이프사이클과 금융
14.나의 장기 생활설계
15.에필로그

유용한 정보가 되었나요?

담당부서
경제교육실 경제교육기획팀
전화번호
02-759-4269, 5325

내가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