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영상 Ⅰ_9. 인플레이션 캠프

등록일
2016.04.16
조회수
11849
키워드
담당부서
경제교육기획팀
첨부파일

자막

나레이션 : 나레이션: 아휴, 어수선해. 누가 오늘 여행 가나 봐요.

세나: 칫솔, 수건, 아! 혹시나 수영복도 가져가야지. 헤헤.

세미: 치! 언니들이랑 오빠들이랑 나빠! 맨 날 나만 쏙 빼놓고.

세나: 우리끼리 있는데 자꾸 끼냐. 엄마! 저 가요. 다녀오겠습니다.

엄마: 그래. 몸조심하고 잘 다녀와.

세나: 헉헉헉. 미안. 늦었지? 헤헤헤.

재민: 야. 뭐야? 왜 이렇게 늦은 거야?

송이: 다들 왔으니까 출발하자.

재민: 헉헉헉. 강호야 조금만 쉬면 안 돼?

송이: 그래. 우리 지금 두 시간이나 쉬지도 못하고 걸었어. 강호야.

세나: 나 못가! 안가! 힘들어 죽겠어!

강호: 안 돼. 조금 있으면 날이 어두워지는데. 조금만 더 올라가면 우리 삼촌 산장이 있어. 거기까지만 가면 돼.

나레이션: 그래요.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내자구요! 아자!

재민: 어! 저기 연기난다! 산장 아니야?

세나: 정말? 야호! 다 왔다!

강호: 산장은 아닌데. 여길 지나야 하나?

송이: 일단 연기 나는 쪽으로 가보자. 날이 어두워지려고 하잖아.

재민: 좀 이상하지 않냐?

세나: 분위기가 어째 좀 이상하다?

노인: 드디어 신령님께서 저희에게 답을 주실 줄 알았습니다. 부디 저희 백천마을을 위기에서 구해 주소서.

재민: 할아버지. 저희는 그냥 학생들이에요. 산장을 찾고 있었는데.

노인: 이보게. 박서방, 이서방, 이분들 얼른 자리로 모시게나.

나레이션: 아니, 백천마을은 뭐고. 위기에서 구한다는 건 무슨 말? 얼떨결에 해결사가 되어버린 사총사들! 뭔가 심상찮은 일이 일어날 거 같죠?

박서방: 저희마을은 예로부터 서로가 가진 물건 중 쓰고 남은 것을 필요한 물건과 교환하면서 잘 살아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식구가 늘어나고 마을사람들이 많아지고 점점 물건교환이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이서방: 물건 교환이 어려워져 어떤 집에서는 음식이 남아 썩는가 하면 어떤 집에서는 굶어 죽는 사람도 있습니다.

강호: 뭐야. 이거 참 난감하잖아.

재민: 무슨 고민 하냐? 진짜 대책 생각하는 거야?

세나: 야! 그럼 어떡해. 방법을 생각해 봐야지.

송이: 저기. 이 마을에선 돈을 안 쓰나 봐요.

박서방: 돈이라구요? 무슨 말씀이신지….

송이: 돈이 있으면 물건 교환하기가 쉽잖아. 이게 돈이 없어서 생긴 일 같아.

세나: 맞아, 그럼 돈부터 먼저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나레이션: 드디어 사총사의 제안대로 만들어진 돈! ‘편’이라는 단위를 입고 나왔습니다!

나레이션: 이제는 백천마을도 돈으로 경제활동이 이루어진다는데요. 50편으로 쌀 사고 받은 돈으로 사과도 필요한 만큼 살 수 있네요. 돈이 생기고 나니 물물교환의 불편함이 사라지고 백천마을에도 평화가 온 거 같죠? 게다가 아이들은 덩달아 신이 났는데요.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열심히 의논중이랍니다.

이서방: 천인이시여, 문제가 생겼습니다. 물건 값이 계속 올라가면서 주민들이 아우성입니다. 처음에 쌀 한가마니가 50편이였다가 60, 70, 지금은 100편까지 올랐다고 합니다.

세나: 어! 뭐야? 돈만 만들면 된다며?

강호: 돈만 만들면 될 줄 알았는데.

송이: 그러게. 아! 선생님이 그러셨잖아. 돈은 경제에 적당하게 있어야 되는데 너무 많이 있으면 모두가 더 많은 물건을 사려고 해서 물가가 오른댔어.

강호: 그러면 돈 가치가 떨어지는 거 아니야?

송이: 쌀이 원래 50편이었는데 지금은 100편이니까 100편으로 두 가마 살 수 있던 것을 이제는 한 가마 밖에 못 사잖아.

세나 : 결국 우리가 돈을 너무 많이 찍어서 이런 일이….

재민: 음. 그럼 이게 인플레이션이라는 건가?

* 인플레이션: 물가가 계속 오르는 현상으로 주로 ‘돈의 양’이 지나치게 많이 늘어난 경우에 발생한다.

박서방: 사람들이 서로 집을 사려고 하는 바람에 부동산 값이 크게 올랐다고 합니다.

이서방: 동막골 서서방은 땅값이 올라 엄청난 부자가 되었지만 백천대장간에 다니는 맹서방은 물가가 올라서 월급으로는 밥 먹고 살기도 힘들다고 하옵니다.

강호: 흠. 맞아. 물가가 오르면 같은 돈으로 살 수 있는 물건의 양이 줄어. 그럼 똑같은 월급 받는 사람들은 더 힘들어지고. 돈 가치가 떨어지니까 부동산값도 오르고 부동산 가진 사람들은 더 부자가 되잖아.

* 물가가 오르면 ⇒ 소득과 부의 분배가 불평등해진다.

최서방: 지금 백천마트에서는 사람들이 값이 오르기 전에 서로 물건을 사겠다고 난리라고 합니다. 저축한 돈의 가치가 떨어지니까 사람들이 저축을 하지 않고 기업들은 투자하는데 자금이 부족해서 금리만 올라가고 이자부담 때문에 공장도 못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송이: 물가가 오르니까 저축이 줄고. 그러면 은행은 돈이 부족하니까 기업에 자금공급이 어렵고. 공장 세우려면 비용이 늘어나고. 휴~. 어렵다.

* 물가가 오르면 ⇒ 저축이 줄고 기업의 투자도 줄어든다.

박서방: 게다가 근로자들은 일할 의욕을 잃었다고 합니다.

세나: 음. 그건 아마 돈의 가치가 떨어지는데 월급은 그대로고 그럼 월급의 가치가 줄어드니까 그래서 그럴 거야.

* 물가가 오르면 ⇒ 근로자들은 일할 의욕이 떨어진다.

최서방: 지천마을에서는 이젠 백천마을 낫을 안사겠다고 합니다.

재민: 백천마을 물건이 비싸지니까 수출은 줄고, 수입되는 물건이 더 싸져서 수입은 늘어나고.

* 물가가 오르면⇒수출이 줄고 수입은 늘어난다.

나레이션: 드디어 회의에 돌입한 사총사와 촌장님! 해결점을 찾기 시작했는데. 그 결과는?

강호: 어떻게 해야 인플레이션을 잡지?

재민: 모르면 처음으로 돌아가라! 그렇지! 이 모든 게 다 무엇 때문에 일어난 거지?

세나: 그거야. 돈 때문에….

재민: 그래, 돈이 너무 많아서 돈의 가치가 떨어져 생긴 일이야.

세나: 그렇다고 돈을 없앨 수는 없잖아.

강호: 돈을 좀 회수해서 금고에 넣어두면 되지 않을까? 내가 예전에 봤는데 이자율비법이라는 게 있댔어.

송이: 이자율비법? 아! 이자율을 높게 하면 저축을 많이 하고 돈을 덜 쓰려고 하는 심리를 이용해서 돈을 회수한다?

* 이자율비법 : 돈이 너무 많아 물가가 오르면 ⇒ 이자율을 올린다.

촌장: 이 모든 게 돈의 양 때문에 생긴 일이라면, 돈이 많을 때는 이자율을 높이고 돈이 적을 땐 이자율을 낮추고. 그럼 되겠구먼.

송이: 맞아요. 그렇게 해서 돈의 양을 적당하게 조절해 주시면 돼요.

나레이션: 드디어 촌장의 지시로 커다란 금고가 만들어지고 이자율을 높이자 백천은행에는 예금하려는 사람들로 줄이 끊이질 않네요.

촌장 : 강호군, 4분의 1정도 돈이 회수되었는데, 아직도 물가가 오르고 있다고 하네.

강호 : 촌장님, 그럼 이자율을 좀 더 올려주세요.

나레이션: 물가가 여전히 오르자 강호와 촌장님은 이자율을 더 올리고.

강호: 음. 이 정도면 충분할거 같아. 박서방님. 여기에 자루를 다 넣어주세요.

세나: 도대체 이게 얼마야?

재민: 지금 거의 절반정도 회수했나 봐. 이렇게 돈이 많았으니 물가가 오를 수밖에.

세나: 그런데 혹시 갑자기 돈이 줄어서 돈 가치가 너무 올라가 버리는 건 아닐까?

송이: 그렇게까지는 안 될 거야. 지금 정도의 돈의 양이 적당한 거 같아. 아, 이렇게 해서 다시 안정이 되면 좋겠어.

강호: 다 했다!!!

재민: 다 됐다!!!

박서방: 기쁜 소식입니다. 우리 마을의 물가가 점차 안정을 찾아간다고 합니다.

이서방: 지천 마을에서도 우리 백천 낫을 다시 수입하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나레이션: 드디어 원상 복귀 되어가는 백천마을! 사총사! 큰일을 해낸 거 같죠?

세나: 어! 야, 벌써 일주일이 넘었어. 엄마한테 전화두 안 했는데.

강호: 맞다. 삼촌두 우리 찾을 건데.

송이: 맞아. 우리 이제 떠나도 되지 않을까?

나레이션: 드디어 백천마을을 떠나게 된 사총사!

촌장: 도와주어서 정말 고맙네. 근데 별로 줄만한 게 없어서. 기념으로 이거라도 가지고 가게.

강호: 할아버지도 참. 고맙습니다. 저희가 이렇게 일을 해낼 수 있었던 것도 다 할아버지 덕분이에요. 덕분에 공부도 하구요. 너무 감사합니다.

사람들: 잘 가요. 또 와요.

나레이션: 어느 때보다 더욱이 아쉬움이 느껴지는데요.

재민: 안…. 어? 야! 마을이 없어졌어! 마을이 없어!

세나: 어? 정말? 어떻게 된 거야?

강호: 아. 여기가 바로 그 지점이었구나. 이 책에 보면 예전에 이곳에서 우리와 비슷한 경험을 한 사람들이 있었데.

세나: 어! 그러고 보니까 거기서 며칠을 보낸 거 같은데. 1시간밖에 안 지났어.

재민: 넌 이제 그 말을 해 주냐? 무섭게.

송이: 그래도 우리에게 좋은 기억이었잖아.

세나: 맞아. 누가 이런 체험을 직접 해 보겠니? 야~이번 캠프 알차다 알차! 헤헤헤.

나레이션: 겨우 한 시간 만에 이상한 세계를 경험한 사총사! 돈도 직접 만들고 인플레이션도 경험하고, 꿩 먹고 알 먹고. 많은 경험을 했는데요. 그런데 백천마을은 정말 있는 걸까요?? 

내용

경제동영상 Ⅰ               
1. 프롤로그
2. 합리적인 소비, 돈 잘 쓰기
3. 주식을 파헤쳐라
4. 채권나라 탐험
5. 펀드밴드와 함께
6. 신용, 내 인생이 달려있다
7. 신용카드들의 넋두리
8. 국민소득을 찾아서
9. 인플레이션 캠프
10.미션, 실업 해결
11.세금, 국민의 의무
12.비교우위의 마법!
13.라이프사이클과 금융
14.나의 장기 생활설계
15.에필로그

유용한 정보가 되었나요?

담당부서
경제교육실 경제교육기획팀
전화번호
02-759-4269, 5325

내가 본 콘텐츠